프릳츠 탐방기, 요즘 인기를 끄는 단어가 있다.

"코리안 빈티지"

도대체 왜? 코리안 빈티지가 인기를 끄는 것인지,

그 것이 알고 싶어, '다수'와 함께 방문하였다.


Q1. 프릳츠는 어떤 브랜드 인 거 같아요?                       

“경쟁력, 차별점 = 캐릭터” 

“의외성 = 도심 속에 있는 한옥의 의외성”     


A : 한국적인 감성을 프릳츠만의 디자인으로 나타낸 브랜드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B : 이미지를 파는 브랜드 !!
C : 디자인에 치중한 브랜드, ‘프릳츠’스럽게 표현한 브랜드 같습니다.
D : 제품의 질보다 분위기를 더 중시하는 브랜드라는 생각이 들어요.
E : 한 줄로 표현해 보자면 커피와 빵을 파는 굿즈 가게!!
F : 커피보다는 공간을 판매하는 브랜드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Q2. 그럼 프릳츠는 왜 “코리안 빈티지”를 선택했을까요? 

 

A : 코리안 빈티지는 보통 추억을 회상하게 하는 아이템으로 가득하거든요? 추억이 머물 러 있는 공간이라는 니즈가 있기 때문에 컨셉으로 잡은 것 같습니다. 고객들은 이런 장소 를 통해 인테리어에 대한 대리만족도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해요.
B : 브랜드의 어떤 가치보다는 마케팅 쪽에 치중을 한 듯합니다. 도심과 코리안 빈티지는 상반된 이미지를 주는데, 이런 상충하는 이미지를 한데 모아 궁금증을 유발하기 위해 선 택했다고 봅니다.
C : 한국인들은 유독 급변하는 환경에 노출되어있다고 봅니다. 이런 변화에 지친 한국인 들이 정체된 사물에 대한 니즈가 있기 때문에 한국인이 찾는 옛것을 만들어 낸것 같아요.
D : 오래된 것들이 주는 친숙함을 전달하기 위함이랄까요?
E : 전통의 재해석이라는 트렌드를 따른 것 같아요!
F : 시골집에서 느낄 수 있는 ‘쉼’이라는 것을 도심 속에서 찾기 쉬운 ‘카페’로 풀어 일상 속의 휴식을 느끼게 하기 위해서 인 것 같아요!


Q3. 고객층은 어떤 것 같아요? 

ALL=A,B,C,D,E,F 

“나이대는 20대 후반부터 골고루 분포되어 있는 것 같아요.
외국인들도 눈에 많이 보이고 트렌드에 민감한 사람, 인근 직장인, 지역주민들이
주된 고객들로 보여요.”


Q4. ‘핫’하다고 소문난 ‘프릳츠’의 음료와 빵을 먹어봤는데 어때요? 


A : 저는 ‘오쇼콜라, 산딸기 크루아상’을 먹었는데 반전이 있는 빵이라고 할까요?
‘오쇼콜라’ 는 비주얼에 끌려서 샀어요. 먹고 싶게 만드는 비주얼! 빵 안에 초콜릿이 풍부 할 거라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그런데 잘려 나온 빵의 단면은 초코칩 몇 개 뿌리고 말아버 린 것 같았어요. 실망할뻔했는데 한입 베어 물었을 때 초콜릿의 강함이 빵과 조화를 이루 더군요. ‘아...여기에 초콜릿이 더 있었으면 느끼할 뻔했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산딸기 크루아상’은 겉모습이 보통 크루아상과 달라요. 약간 소보로빵의 겉면을 얇게 펴 서 크루아상을 감싼 느낌이라고 할까요? 안에는 상큼한 산딸기 퓌레가 들어있어 맛있게 먹었습니다.
B :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커스터드 크림빵’을 선택했어요. 커피는 딱히 맛에서 특이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카스타드 크림빵은 여기 와서 필요하면 먹겠지만 이걸 찾아 여기까지 는 안 올 것 같아요.
C : ‘카모마일 티와 A,B님이 드신 빵’을 먹었습니다. 티는 직접 우려내는 건지 향이 좋고, 깊고 진한 맛을 느낄 수 있었어요. 그런데 잔에 보온성이 떨어져 금방 식어 아쉬움이 컸습 니다. 빵은 정말 맛있게 생겼어요, 그런데 다른 베이커리 가맹점에서 먹을 수 있는 맛 같 아요.
D :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셨습니다. 얼음이 작아서 금방 녹고, 산미가 강해서 다른 맛 들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에는 맞지 않네요.
E :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시켰는데 바쁜 시간대에 주문해서 그런지 메뉴판에 설명된 원 두의 단맛과 다른 맛들의 균형을 느낄 수 없었어요.
F : ‘아보카도 쉐이크, 커스터드 크림빵’을 먹었습니다. 쉐이크는 빵이랑 잘 어울리지 않 았습니다. 빵은 반죽에 특별함이 없는 것 같아요. 시중에서 쉽게 맛볼 수 있는 맛이에요.


Q5. 그럼, 브랜드 관점에서 고객 접점은 어떻게 이루어 진 것 같아요? 

ALL=A,B,C,D,E,F

 “4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Product&service

 의외성을 집합한 프릳츠 다운 산물

 Space(On line) 

 오프라인으로 전환을 잘 이끌어 냄

 Space(O line) 

 프릳츠 만의 톤앤매너 일치

 Place 

 직원들을 통해 프릳츠만의 자유분방함을 전달함

 communication

프릳츠만의 자유로운 코리안 빈티지 감성을 전달하려고




Q6. 프릳츠는 개성이 강한 것 같은데, 그럼 어떤 인재상을 원할까요? 

ALL=A,B,C,D,E,F 

“일단 프릳츠 직원과 매장 구성을 살펴보면 눈에 띄는 몇 가지가 보여요! 손님과 직원의 경계가 없어 자유롭게 어울릴 수 있는 것 같아요. 직원분들을 보면 개개인의 취향이 확실 해 보입니다. 이걸로 유추해 볼 때 틀에 얽매여 있지 않은 사람, 프릳츠 핏이 잘 어울리 는 사람을 원할 것 같아요.”


총 평

 2.8점/5점 
앤디 워홀 같은 느낌 

 프릳츠가 고객들에게 말하는 프릳츠만의 자유로움과 빈티지 감성은 시각적으로 잘 표현 되어있다. 온라인에서는 프릳츠만의 코리아 빈티지를 잘 표현하고, 고객을 오프라인으 로 잘 유도한다. 그러나 고객의 관점에서 경험해 보니 편리함을 고려하지 않은 요소들이 있었다. (부족한 부분 : 동선, 장시간 앉기 힘든 의자, 상품에 대한 설명 부족 등)

“우리는 아직 틀이 없는 자유분방함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지 않았다.”

 

하...하이체어...

체어 등받이가 불편해 가방을 등에 대고 있었는데,

면적이 좁아서 가방이 떨어지고 말았다.

결국,

.

.

.

내 노트북이 깨지고 말았다.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 높이가 높고, 등받이가 불편하고, 면적이 좁은 체어를 사용한 걸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