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드류 니콜 감독의 영화 호스트

식민지의 뼈 아픈 기록이자 기억, 그 뫼비우스를 끊어내는 법

우연히 인터넷을 뒤적거리다 영화 호스트를 발견해서 보게 되었는데요. 그런데평점이 낮은 편이더군요...! 채널을 돌릴까 말까 고민하다 결국, 얼마나 별로 인지 제 눈으로 확인해 보기로 했습니다. ....재밌는데?

껍데기만 남은 인간의 몸

이미 지구는 외계생명체에 의해 멸망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외계생명체(소울)는 인간의 영혼을 완전히 소멸시킨 후 껍데기만 남은 인간의 몸에 기생해 살아갑니다. 소울, 결국 명칭처럼 영혼을 지배하는 자라고 이해할 수 있죠. 이 악몽 속에서도 희망은 있는 것일 까요? 외계생명체의 눈을 피해 땅 속에서 숨어 지내고 있는 인간들은 그들 나름대로의 새로운 인간 세계를 다시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바로 그곳에 주인공 멜라니가 있습니다. 이 삭막한 곳에서도 멜라니는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남자친구의 사랑으로 별 다른 문제없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멜라니까지도 외계생명체에 의해 몸을 빼앗기게 됩니다. 그녀의 몸을 지배한 외계생명체는 완다였죠.

이질적인 두 존재의 만남

그런데 어느 날부턴 가 완다는 멜라니의 목소리를 듣게 됩니다. 멜라니의 영혼이 소멸되지 않고 여전히 남아 있었던 것이죠. 이렇게 외계생명체인 완다와 인간인 멜라니의 영혼은 하나의 몸에서 함께 공존하게 됩니다. 그러던 중 완다는 멜라니에 의해 인간들의 은신처로 들어 가게 되고 자연스럽게 멜라니의 가족과 친구들 그리고 그녀의 남자친구를 만나게 됩니다. 그들을 만나는 내내 멜라니가 지닌 감정들을 함께 공유하게 되죠. 그리고 이 복잡한 감정들은 완다를 더욱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대체 무엇이 그녀를 이토록 혼란스럽게 만든 것일까요?

이성과 비이성, 이분법의 논리

외계생명체는 오로지 이성에만 의존해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감정에 의해 스스로를 파괴해 가는 인간들을 미개하다고 생각해온 것이죠. 마치 우리의 현실에서 동물들이 인간에게 멸시를 받았던 것처럼, 동물과 같은 존재인 인간을 이해하는 외계생명체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완다는 인간이 지닌 감정을 더 깊이 들여다보게 되고 이성적으로만 판단해 인간을 몰살하였었던 행동들이 잘 못 된 것은 아닐지 두려워하게 됩니다. 그리고 점차 완다는 멜라니의 감정을 느끼며 인간의 존재 방식을 이해해 나가게 됩니다. 인간의 경이로운 생존력과 공동체적 질서, 서로 간 신뢰와 사랑결국 완다는 인간의 세계를 체험해가며 왜곡된 논리의 편협성과 메마르고 기계적인 외계인의 삶에 환멸을 느끼게 됩니다.

특히 영화는 외계생명체가 어떻게 이성적인 논리로 인간들을 지배해 왔고 인간에 대한 진실을 왜곡시키게 되었는지를 보여줍니다. 더 나아가 완다의 편협한 시각이 깨어지고 있음을 색상을 통해 드러내고 있죠. 차갑고 냉혈한 느낌을 주는 실버(Silver)와 화이트(White)는 외계인들의 온기 없는 분위기를 부각시키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인간들을 묘사함에 있어 따스하면서도 어두운 현실의 분위기를 적절히 표현해 낼 수 있는 세피아(Sepia)를 주로 사용하고 있죠. 이러한 색상 연출법은 하얗기만 했던 사고에 색감을 섞는 방식으로 완다의 고착화된 사고의 틀이 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매개체가 됩니다.



눈을 뜨고 자신을 바라본 인간

감독은 분명 외계인들의 일방적인 식민 체제를 비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인간들이 지니고 있는 본질의 부정적인 측면까지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죠. 멜라니와 완다는 우연히 한 실험실에 들어가게 되고 그 곳에서 외계인들이 인간에 의해 산 채로 포획되어 생체실험을 당하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게다가 실험이 끝난 이 후에는 외계인들의 생명을 무자비하게 끊어 버리는 야만적인 행태들까지 목격하게 되죠. 약자로 여겨졌던 인간들의 세계, 그 안에는 여전히 파벌이 존재했고 파행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이를 목격한 완다의 생각을 공유하고 있던 멜라니는 이제 객관적인 시선에서 인간의 존재를 보게 됩니다.

살생 없는 공존을 선택

이제, 완다는 멜라니의 몸을 다시 돌려주려고 합니다. 하지만 멜라니는 자신의 몸을 되찾기 위해 완다를 살생하지 않고 그녀의 영혼을 살아 있는 상태로 분리해 내는 방법을 찾아 나서죠. 결국 수술법을 알아낸 멜라니 일행은 빼앗겼던 인간의 몸에서 외계인의 영혼을 살생없이 분리해 다시 외계 행성으로 돌려보내는 일을 도맡아 하게 됩니다. 또한 그들은 외계인에 대한 무조건적인 경계심을 버리고 새로운 관계를 맺어 가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합니다.

그런데, 멜라니의 몸에서 분리된 완다의 영혼은 외계행성이 아닌 주인 없는 인간의 몸으로 다시 들어가게 되었죠. 사실 완다의 바램도 있었지만 완다를 인간세계에 남도록 도운 것은 인간이었습니다. 완다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외계인인 자신을 돌려보내지 않았으니 말이죠. 그래서 그녀는 왜 이렇게 했느냐고 질문합니다. 그리고 인간들은 그녀에게 답합니다. “너를 살리기(live) 위해서즉 인간들은 이제 외계인인 완다를 그들과 같은 동등한 인격체로 인정하고 그녀와 함께 사는 것(live)’을 선택한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멜라니의 감정과 완다의 이해는 이 영화를 관통하는 핵심입니다. 서로의 감정을 누구보다 더 잘 알게 되었고 그로 인해 서로를 이해할 수 있었기 때문에 상호 긍정적인 공존의 길을 선택할 수 있었던 것이죠.

식민지 역사는 뼈아픈 기록이자, 기억입니다. 하지만 뫼비우스의 띠처럼 좀처럼 그 고통이 끝나지 않고 있습니다. 단순히 합의하는 것이 아닌, 진정으로 타자가 느꼈던 감정을 느끼는 것, 거기서부터 시작해야하지 않을 까요?

MY HAND


She came into the room and turned off the light. Her husband was already in bed. She didn’t even touch his flesh and lay next to him. She was tired. While his muscles in his back slightly were moving, she imagined that he would be masturbating next to her in the bed.

Co-worker

He saw his wife’s flaccid breasts weighed on the bed. The moment his fingertips ran along from her thick thigh to deep down inside, she smacked his hand to stop him. He sighed, rolled over, and then closed his eyes. After a tearful goodbye, I would have fallen in love and slept with amiable female worker who gets a Taut thigh and butt. But I would keep saying in my mind “no more wife”

마셀러스. “맞아! 수탉이 우니 그만 사라져 버렸어듣자니, 성탄절이 되면 새벽을 알리려고 수탉이 밤새도록 노래를 해, 그러니 유령들이 얼씬도 하지 못하지……..Hamlet, page 15, line 19~21
 

햄릿을 읽다보니, 문득 혼령으로 나타난 선왕의 존재가 과연 선을 행하려는 것일까 아니면 악을 끼치려는 것일까 하는 의문을 품게 되었다. 그러다 마셀러스의 대사를 읽게 되었고 위 구절에서 그려낸 '닭의 울음소리'를 통해 선왕의 상반된 존재의 두 가지 의미를 생각해낼 수 있었다.

 

첫째, 선왕의 혼령은 ()을 끼친다? 전체 맥락에서 선왕의 존재를 전적으로 선한 역할이라 규정할 수는 없으나, 선왕의 혼령이 거짓과 싸워 묻혀져 가는 진실을 세상에 드러내는 복선의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햄릿의 아버지를 죽이고 그의 어머니와 결혼한 클라우디우스가 감추고 있는 사건은 인간의 어두운 욕망을 담아낸 한편의 부조리극을 보여주는 듯하다. 그렇기에 선왕의 존재는 인간의 타락한 본성의 가장 깊은 심연에서 만나야 할 진실 그 자체이다. 선왕의 등장은 인간의 기저에 자리한 어두운 욕망에 대한 공포감을 주는 동시에 진실을 촉구하는 강렬하고도 울림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어쩌면 어둠 속에 잠겨 있는 모든 생명을 깨우는 수탉의 우렁찬 울음소리는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머뭇거리고 있는 햄릿의 자각을 깨우기 위한 선왕의 목소리가 아니었을 까 생각된다.

 


둘째, ()을 끼친다? 3막에서 햄릿은 선왕(아버지)의 혼령이 어쩌면 악마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하게 되는데, 이는 그가 '복수해달라'는 아버지의 섬뜩한 요구를 통해 복수의 폭력성과 자기 파괴성을 예상했기에 그에게 다가 올 비극을 우려했던 것으로 보인다. 악을 단죄하기 위해 행하게 되는 그의 복수는 결국 자신의 어머니를 향해 내리꽂는 칼날이 될 수 밖에 없으며, 무엇보다 그가 경계시 하는 이성적 판단이 결여된 부정적인 정서상태와 충돌하게 된다. 다시 말해 선왕의 존재는 햄릿을 원한과 분노의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 구속하게 만드는 주된 대상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닭의 울음소리가 어둠을 몰아내고 빛을 밝히는 희망을 상징하고 있듯, 외롭고 서늘한 기운을 뿜어내며 복수라는 또다른 인간의 짙고 어두운 욕망 속에서 떠도는 선왕의 혼령은 밝은 빛과 생생한 대지 위에 더 이상 존재 해선 안되는 악은 아닐까?

선왕의 존재에 대한 한가지 결론에 다다랐다. 바로 선과 악으로 나뉘어 해석되는 이원론적 관념이 지닌 모호성이다. 어둠과 빛이라는 명확한 구분을 통해 해석되는 선왕의 이중적인 모습의 모순은 햄릿이 지속적으로 딜레마를 겪을 밖에 없도록 만들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건이 일어 나게 되고, 순간 자신의 가치판단의 절대적인 기준이었던 선과 악의 관념의 경계가 모호해지자 햄릿은 끊임없는 혼란 속에 빠지게 것이다. 그리고 결국 나친 선의 추구와 악의 배척은 햄릿의 판단력과 분별력을 흐리게 하였고 비극을 초래하였. , 인간의 본성에 있어 절대적인 ''이나 절대적인 '' 존재한다고 보기 힘들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에 대한 성찰과  방향성의 문제임을 깨달아야 한다는 , 이것이 필요한 태도가 아닐까 생각한다.

 

역시 이원론의 그늘에 사로잡히는 경험을 해왔고, 끊임없이 고민해오고 있다. 다시 퇴준생이 지금 순간, 나에게 '성공과 실패'라는 대립되는 가치의 차이가 끊임없이 나의 삶의 본질을 추궁하게 만든다. 불안했기에, 나는 스스로 이번엔 성공해야만 하며 실패해서는 안된다고, 실패하면 취업전선의 벼랑 끝에 내몰리는 고배를 마셔야 한다고 수십 되뇌어 왔다. 마치 햄릿이 선과 악을 두고 고뇌 했던 것처럼, 나는 실패를 두려워하며 오로지 성공에만 가까워 지기 위해 조바심을 내어왔다. 그런데 햄릿의 비극은 비록 성공만을 뒤쫓는 나의 태도가 나의 성장을 촉진시킬지도 모르지만 실패의 순간, 나를 끝없는 절망의 늪에 잠기게 것이란 생각을 문득 들게 하였다. 실패의 두려움에 차마 뒤돌아 보지 못하고 살던 나에게 실패를 돌아보게 하고, 실패를 받아들여야 함을 깨닫게 하였다. 성공과 실패의 두가지 갈림길에 놓여있는 삶이 아닌, 실패를 성공의 다른 이정표로 바라본다면 성공에 가까워 지고 있음에 감사해 하는 태도를 갖게 것이다.

 

처음에 내가 이 구절을 선택한 이유는 단순히 ‘햄릿’에서의 선왕 존재에 대한 궁금증을 풀기 위해서 였다. 하지만 역시나 셰익스피어는 쉽게 지나 칠 수 있는 극의 인물의 대사에서까지도 그의 주된 메시지를 숨겨 놓았다. 물론 이 구절을 읽은 독자들은 저마다 다른 해석을 내놓겠지만 셰익스피어가 말하려던 상충이 아닌 '상보'의 가치에 대해서는 모든 독자가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What did you call me?



Chapter1

She took the elevator up, leaning against the side, eyes nearly being glued to

the mirror to examine her skin. She got a katalk from her friend.
‘Jane...I finally broke up with my boyfriend today...I’m around your apartment. Can you see me for a moment?‘
She looked at her face in the mirror again and just turned off her phones.

In her room, she never washed her face and sat on the bed where her husband lying down. She took out hand sized mirror from the drawer of the bedside table and stared at her chin. There was a giant pimple on it. She fell into bed and covered her face with blankets. He saw her face in full make-up. The pillow became wet. He sensed her crying but didn’t even think about touching her face.

 

 

 

Chapter 2

She woke up the morning of July first gazing at the screen mirroring phone with half-closed eye. She took out concealer and applied it on the pimple spots and long-lasting fingernail scratch in thick layer, including her chest and arms.
She wore long-sleeved turtleneck shirt. She wore her hair a particular way to disguise all red flaws that She could see. She checked her reflection from every single angle, under the bright light, ending up with her self-loathing and tears.
“My face becomes redder...Hellish face like mine shouldn’t go out the world.” She said hysterically.

He just took out the pills and gave it to her with warm water.
“I’m too ugly to live!” she exclaimed.
“Please, don’t do that honey. You are pretty enough to me. Here and take a pill.”
“Oh..what did I do...? I’m so sorry, Honey”
“It’s okay, I’m your Spouse!”

“What!?”
Did you say? Spotty?! Did you call me Spotty?

 

Omelette

 

2

The day broke. The sun streamed in through the windows as usual. My eyelids kept drooping. I didn't know whether this was because I cried heavily last night or the sun was in my eyes. That day was the day next week.

May I be calm in just a week? Katalk!, came the message from my father. “Today is the day to the hospital. come straight after school. I will be there after the meeting.”

I called him on arrival. “Dad, where are you?” “Radiology Department on the third floor. And your mom went into the locker room just now” he said.

Asan medical center locates fifteen minutes from my house but I never expect that I would be here in this big hospital. A smell of alcohol stimulating the peripheral nerves greeted my sore nose as I came into the lobby.

The elevator stopped at the third floor. Suddenly tears welled up in my eyes. I fanned myself with two hands to dry up, choking back sobs. through the elevator door I could see a place covered all over with white. A green sign reading ‘Radiology department’ on the wall came into sight. OH! A sign for a ‘Radiology department’ up ahead. Further on, I could see my father sitting mute on a soft sofa. I sat next to him and asked where she was. “She went for a final check up. she will out soon.” he said.

My father was reading e-newspapers with his smart phone when I leaned forward, glanced at a screen and spoke to him.

“I’m starved. Let’s have some food,”

I continued and said, “Mom couldn’t eat anything because of check up since last night. I guess we all missed breakfast.”

He nodded and gave me his credit card. “Buy as many as you want. There’s a convenience store at the corner, Next to the Pediatrics.”

I stood up placing my hand on a sofa. Velvet texture of a sofa felt so soft and I really liked the flower pattern.

When I got back, my mother with a patient gown was sitting where I sat. When I approached, she smiled in acknowledgement. I didn’t forget to smile brightly. “I bought some bananas you like” I exclaimed in my lilting accent.

Then she said “How about stone-plate Cooked Egg?”

A woman dressed in patient gown similar to Jjim-jil-bang cloth rummaged through snack foods for something she wanted to eat. Before I knew it, I was giggling. While admitting that there was nothing to laugh about, I forced a smile.

My mom was inwardly relieved that she saw my laughter. She dropped her head. And she was convulsed.

With nurse’s call, three of us went into the doctor’s office. Some MRI scans of my mother’s breast appeared on each screen of three different computer. I couldn’t figure out which was which by looking at those photographs. I studied my parents’ countenances carefully. Their face was stamped with inward thinking as if in the transparent glass box.

Before starting to talk, he inhaled for a second and exhaled longer. His cold breath left me feeling as if I were wandering a place where I could come near falling into a pit of quicksand with my eyes closed.

“Thank god for you. With two check-ups, it turned out to be third stage. The better news was that the cancer hasn’t spread to other parts so primarily surgical removal of the cancer is possible and chemotherapy will be used with secondarily. For you, a permanent cure will be effected by these treatments. Let’s give it our best shot.”

I woke up with the ecstasy. I could feel the goose bumps even thinking about it. I needed time for my eye to adjust to the dark. I blinked several times and stared at the clock with surprise eyes like a deer. 8:30PM.

I could smell the savory odors of omelette from the kitchen. I heard a description of the golf game, and obviously it was not a sound of music/


Omelette

 

1

             

My parents are two-paycheck couple. so I like omelette smells from the kitchen when my mother comes home early from work at times. I can vaguely remember those moments. I of childhood stood in the shady doorway. Still the air around me was chilly. Maybe because I opened the doorway to let the cold air follow me in from outside. Then my whole body from the tip of my nose of my tiptoe turned warm as the heat exhaling from the kitchen passed over my skin. And I crouched quietly in the doorway several minutes, watching the shadows on the floor dancing, It happened a long time ago.

 

A year ago, I was left alone only with the dark kitchen on that day too.

“It’s already six o’clock, I’ve got to eat”

I turned on the kitchen light and went to the veranda. the cold remains of seaweed soup was on the Kimchi refrigerator. I poured a glass of water over seaweed soup in the pot and heat it on the gas stove over medium heat.

“Who knows, maybe I should lower heat.“

I don’t think I could ever get used to the quite. I grope around a sofa in a dark living room for a TV remote control and turned on TV to break the silence. My favorite channel, MTV. I walked into the kitchen again, set each cutlery on the table and set across from the doorway. The sounds of TV sets and a clatter of the handle of the pot was heard.

At that instant the phone rang. I thought it’s something that I have come to expect and picked up the pone. “Hello?” It was my father. If my mother is my role model, my father is a wonderful dad that even I hope my future husband be like him,

“Hello? Dad?“ I put stress on each word for him to answer me.

“What did you call me?

“Has your mom come home yet?”

“She hasn’t. but It’s already 7:30. Pretty soon she will be home, I guess.”

“Cindy, I have something to tell you. It’s about your mother,” he began, and paused.

I hesitated to ask what it is by his unusually serious tone like never before. I tried to wave aside all sorts of association that flashed through my head. But my heart stated beating very fast as if I do the complete opposite of what I think.

He said finally, “Mommy is sick.”

Another pause. My mouth is full of a saliva that couldn't be swallowed easily.

"She has late-stage breast cancer. With the doctor’s remarks, she knew it, but she totally neglected herself arranging your maternal grandfather and attending your maternal grandmother. I learned about it three days ago...Final test results will come out next week, you can come with us, I want you to stay with your mom“

 

There was a pounding in my head. Everything seemed to be a lie. I wondered if it was a dream only briefly.

The pot on a gas stove gave out a pleasant aroma. My eyes that rolled emptily were suddenly fixed on a seaweed soup had been boiled too long. I was frightened that I went to turn off the gas and the main valve immediately. My view was obscured by the smoke from the boiling pot when I opened the saucepan lids. My eyes and nose itched, and the smoke made me cough persistently. My life didn’t even give me a little break. I felt like there was an aching emptiness in my heart. A smoky kitchen was filled with wailing of mine. I was like a misfortunate woman in the drama. Thinking in that way, I was overwhelmed with grief and at the same time, indescribable feeling descended. Catharsis. Perhaps grief deranged my mind, I was still alone. It was late at night.

Nothing dries sooner than a tear. In a saturated state that all tears were dried, I struggled to keep myself at a full boil and therefore I was getting hardened.

 

+ Recent posts